문화/요리
새글보기|
꼬꼬면의 열풍은 이미 작성된 글 '꼬꼬면 후기, 먹어보니 대박날만 합니다'에서 느낀 것 처럼 최고였습니다. 사실 꼬꼬면에 자극받기 이전에 라면을 창작하여 만들어 먹겠다는 시도를 한 적은 있었지만 꼭 꼬꼬면 때문은 아니었습니다. 이전부터 '라면요리왕'이라는 일본 원작의 만화책을 즐겨 보고 있었기 때문이었죠.

일본식 라면을 만들기 위해서 면과 소세지를 살짝 데쳤습니다.


일본라면의 특징은 바로 풍성한 건더기와 진한 수프를 베이스로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국물이 진국이다 라는 표현이 적합한데 우리나라의 인스턴트 식의 라면보다는 장인정신이 우러나는 깊은 맛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역사가 오래된 라면집들도 많습니다.


버섯을 씻어두고 꼭지를 떼어내고 국물을 우려내는데 약간의 멸치를 함께 삶았습니다.



건강을 생각한 웰빙라면을 표방했기에 우리 전복군도 빠질수 없겠죠?



양파와 파를 마지막에 넣어서 신선하고 달콤한 맛을 내보려고 했습니다.


사실 일본식 라면의 국물은 닭뼈나 돼지뼈등을 장시간 동안 끓여서 만들기 때문에 국내에서 생산되는 라면들의 쇠고기 국물하고는 비교할 수 없는 진하고 깊은맛이 많습니다. 여러가지 해물까지 동원해서 국물을 우려냈지만 깊은 맛을 내기엔 역부족이더군요.


모든 야채를 넣고 간장을 첨가하여 간을 봤습니다만...


일본식 라면을 완벽하게 재현하는데는 역시 경험이나 노하우가 부족한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면도 불어버려서 라면을 먹을때는 불어터진 면을 먹게되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났습니다. ㅜ.ㅜ

일본 라면을 만들때 가장 중요한 점이나 경험이 부족하다보니 적정한 국물이나 면을 삶는데는 한계가 있었습니다. 다음엔 더 치밀하게 준비해서 진한 국물을 맛보고 싶네요. ㅎㅎ

오늘의 요리 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