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Culture]/스포츠[Sports]
새글보기|
어쩌다 보니 제목이 야구랑 연관있다. LG트윈스 청문회 이후 적었던 "LG트윈스 청문회, 상식을 뛰어넘은 무개념 행동"이라는 글과 무관하지 않다. DMB의 좋지 않은 화질로 박용택선수의 이를 악물로 뛰는 기습번트 장면을 보면서, 집중력을 발휘한 LG를 보면서 가슴이 뭉클했다. 그래도 LG트윈스는 LG트윈스였다.



LG트윈스 청문회는 야구팀이 격어야 할 청문회가 생긴것 같아서 당황스럽다. 누가 팀이고, 선수인데 팬들이 이들을 심판하러 오시니 선수는 믿고 응원해주는 팬들이 아닌 청문회처럼 왜 지느냐? 열심히 안하고 있다 등의 핑계를 들먹이며 LG선수단의 멱살을 쥔 꼴이 되어버렸다. 어제 경기의 1, 2회까지 암담했다. 무기력 타선을 계속 끌고 갈지 안스러웠다.

야구선수 출신의 강병규 역시 피해자가 피의자로 둔갑할 뻔 했다는 뉴스를 보면서 정의가 구현되는 것이 쉽지 않음을 느꼈다. TV활동을 잘하던 운동선수 출신의 연예인이 일순간 무너진 것은 순식간이었다. 주워 담으려고 했지만 이미 흘러서 담지 못할 것만 같았다. 이 사건과 연관된 것은 SK의 최태원 회장이 아니다. 하지만 태원이란 이름은 최근 2가지의 사건에서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SK와이번스의 팬들이 유니폼을 불태웠던 '김성근 감독, 전경 경질'의 모 기업 대표의 이름이 태원이고, 강병규씨의 법정 공방인이 정태원 - 태원엔터테이먼트 회장이다. 어제 기사가 난 것으로 생각되는데 김승우씨의 법정 증언이 아니었다면 강병규씨는 나락으로 떨어지는 운명을 맞이했을 거다.

세상 참 깝깝하다. 아무튼 LG트윈스는 가을야구를 할 수 있을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