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Culture]/자동차[Car]
새글보기|
아반떼(AVANTE) MD 산토리니 블루를 구입한지 어느덧 10개월 정도 되었습니다. 달린 거리는 7,000km 정도 되는 것 같네요. 연비좋고, 주행도 편하고, 실내공간 넓고, 안전장치인 에어백까지 나무랄 곳이 없어서 좋습니다. 아반떼의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같은 색인 산토리니 블루를 주행하시는 분들도 눈에 많이 띄더군요.

오남호수공원의 공기와 바람, 시원하게 보이는 호수에서 산책을 즐겼습니다. 부산에 2번, 안면도에 1번 정도 장거리를 달려봤습니다. 최고 시속은 180km정도까지 달려봤지만 180km정도에서는 차체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로 안정성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하기도 했습니다. ^^

첫차이기도 하지만 다른 차량에 비해서 시각적인 디자인은 뛰어난 것 같습니다. 여러번 봐도 질리지 않을 정도이니까요. 색은 역시 흰색이나 검은색이 무난한 느낌이 들지만 그래도 지금 나이에 마지막으로 타볼 수 있지 않을까?란 생각에 선택했기에 후회없이 잘 몰고 있습니다.



아반떼의 강점은 국민차로 불려온 자부심이 있습니다. 연비좋고 부담없이 운전을 할 수 있는 장점이 매력입니다. 차량 내부에서 듣는 차량의 소음역시 작아서 안정감을 더해줍니다.


노을이 지는 호수 배경과 나무 가지들의 뻗은 모습을 보며 혼자 즐거워 했습니다.





아내는 별명으로 파란 개구리라고 부르고 있는데 앞에서 바라본 모습을 보면 비슷한 것 같기도 하죠? ㅎㅎ





마지막으로 차안에서 절 기다리던 딸아이의 사진으로 마무리를 합니다. 초롱초롱 하죠? ㅎㅎ

딸 바보라 불려도 좋습니다. 바쁜 와중에 1달정도 전에 찍었던 아반떼 MD 산토리니 블루 사진으로 포스팅을 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