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스테이션4(이하 PS4)가 가진 게임 플랫폼의 확장은 게임의 세계가 어디까지 확장할 것인지를 확연하게 보여준 실례다. 방대한 스토리와 끝을 알 수 없는 오픈월드, 잔혹하고, 잔인한 연출과 알 수 없는 결말을 향해 나아가는 주인공. 엔딩이구나 싶었지만 상상외의 반전은 놀라움의 연속이다. 




시대의 명작인 헤비레인과 새로운 인터렉티브 게임의 명작 디트로이트의 개발사인 퀀틱드림의 작품인 비욘드 투 소울즈(Beyond: Two Souls)의 엔딩을 봤다. 스토리 중심의 영화와 같은 연출로 게임이 아닌 영화를 보는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그것도 2, 3d가 아닌 4d 체험처럼 듀얼쇼크의 진동이 압권이다. 


조디와 에이든의 스토리, 엄청난 반전이 숨어 있는 그런 영화와 같은 게임 비욘드 투 소울즈는 엘렌페이지와 윌리엄 데포 등 배우가 출연해서 화제였다. 그들의 출연이 게임을 더 극적이고, 영화처럼 만들었다는 것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기도 하다. 



헤비레인의 연장선상에 있는 작품이긴 하지만 헤비레인 이후의 작품이기 때문에 그래픽, 음악, 구성, 스토리 등이 한단계 진보했다. 


다소 아쉬운 점은 스토리 구성을 한줄기로 따라가야 하는 단점이다. 유저의 선택에 의해 결말이 바뀌는 디트로이트나 헤비레인과 비교하면 아쉬운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좀 더 스토리를 보강해서 다양한 결말을 보여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크다. 


그렇지만 영적인 존재와 실제 존재와의 교감과 스토리, 헤비레인과 디트로이트를 즐겁게 한 유저라면 게임 자체를 즐기는데 큰 무리가 없다. PS4의 유저라면 꼭 해봐야 할 게임이 아닌가 생각된다. 

  1. Favicon of https://www.neoearly.net BlogIcon 라디오키즈 2018.12.18 08:56 신고

    예전에 켠김에 왕까지에서 본 것 같은데... 요런 영화를 보는 듯한 게임들이 최근엔 많이 늘어난 것 같더라고요.@_@
    한 편의 헐리우드 영화를 보는 것 같은 느낌~

티스토리 툴바